Financial Aid Column
조회 수 2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상에는 아무리 동일한 조건에서 함께 시작해도 결과는 일반적으로 다르다. 결과가 달라지는 이유가 실력 차이라고 하면 당연이 예상할 수 있는 결과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아무리 동일한 조건에서 시작해도 그 시작이 잘못된 경우가 많아 동일한 결과를 바랄 수가 없다. 준비하는 한 사람이 준비하지 않는 한 민족보다 낫다고 한다. 이는 시작을 위한 사전준비를 얼마나 해왔는지 혹은 지속적으로 준비해 가는지에 대한 의미를 깨닫게 하는 시작의 중요성에 초점을 둔 말이다. 얼마 전에 어느 학부모의 한탄스러운 사연을 접하게 되었다. 이 학부모의 첫째 자녀는 학업성적이 우수해 작년에 대학을 진학하면서 총 비용의 대부분을 장학금으로 지원받고 집 근처의 주립대학에 진학했다고 한다. 따라서, 학업성적이 우수하면 재정부담없이 다 이렇게 학비를 잘 지원받는 줄로 이해했다고 한다. 

또한, 금년에는 둘째가 대학을 진학하게 되었고 둘째는 첫째보다 학업면에서 더욱 우수하므로 재정보조지원을 첫째 자녀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별 문제없이 잘 받을 것으로 예상했다고 한다. 그러나, 결과는 정 반대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금년도에 특히 밀레니엄 베이비들의 엄청난 지원자 수의 증가는 사실상 사상 초유의 대입 경쟁률을 보였고 지원자 수가 많다 보니 더욱 우수한 인재들의 수가 동시에 높아졌고 대부분의 대학들의 합격률은 작년대비 거의 30퍼센트 정도가 각각 감소한 결과를 보인 것이다. 특히, 대도시 주변에 우수한 지원자들이 많다 보니 대학에서는 각 지역별로 골고루 선발해야 하는 형평성으로 인해 입학사정에 불리해진 것이다. 따라서, 둘째가 안심하고 지원한 대부분의 대학들은 예상 밖으로 모두 실패한 것이다. 

오로지 타 주에 있는 비거주자 학비적용을 받는 한 개의 주립대학에만 합격한 것이다. 결국, 대학선택의 여지도 전혀 없이 대학에서 지원하는 소정의 장학금만으로는 비거주자 학비가 적용되는 연간 총 5만 8천달러 이상의 총 비용을 아무리 재정보조를 지원받아도 비거주자는 해당 대학이 위치한 주정부보조를 받을 수도 없는 불리함으로 인해 결과적으로 4만 달러 이상이 넘는 나머지 비용을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상황이 된 것이었다. 따라서, 합격한 대학을 진학한다는 것은 현재의 가정형편으로는 상상할 수도 없는 입장이어서 요즈음 진학을 포기하고 마음을 접었다고 한다. 참으로 애석한 상황이 아닐 수 없다. 결국, 둘째는 비교적 등록금이 적은 집 근처의 Community College로 진학을 결정한 후에 나중에 일반대학으로 편입하는 방안을 고려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둘째가 자녀가 당한 현실과 정신적인 고통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고 하는데 부모로써 더욱 더 힘들게 하는 점은 요즈음 둘째 딸의 말없이 힘들어 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일이라고 한다. 가슴 아픈 일이지만 이미 벌어진 일이라 미래를 다시 기약하고 설계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 같이 둘째의 경우에는 처음부터 진학할 대학선택 과정부터 재정보조를 많이 지원하는 사립대학들만 선택해 준비했으면 아마도 잘 해결될 수도 있는 일이었다는 생각이다. 가정분담금(EFC)을 제외한 재정보조필요분 금액만큼 거의 전액을 지원하는 대학들만 선정했어야 하는 일이다. 이 가정의 형편 상 사립대학을 주립대학보다 더욱 저렴하게 진학할 수도 있고 지원할 대학별로 입학사정시 중요하게 평가하는 입학사정요소들을 사전에 잘 파악해 자녀의 프로필을 만들었다면 합격률도 높일 수 있었을 것으로 사료된다. 

입학원서를 대학의 입학사정요소에 알맞게 작성하는 일은 합격률도 크게 높이고 등록을 선호하는 학생으로 구분되어 장학금 등의 무상보조금 혜택이 더욱 많아지게 마련이다. 대학진학을 한번도 겪어보지 않은 자녀들에게 이러한 진행의 대부분 처리를 맡길 것이 아니다. 자녀들의 미래는 부모가 어떻게 사전준비를 잘 마련해 주고 그들의 길을 안내해 나갈 수 있을지에 따라 그 결과에 큰 차이를 보이기 때문이다. 이제는 학부모들에게 보다 성숙되고 합리적인 사고방식의 변화가 반드시 필요한 때이다. 재정보조신청을 염두에 두고 최소한 대학진학 시점보다 3년 전에는 현 가정상황부터 점검해 최적화할 수 있도록 사전준비는 매우 중요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최선의 방책이 무엇인지 알아야 그 신청과 예상결과를 동일하게 만들 수 있는 확률이 보다 높아지는 것이다. 가정의 수입과 자산으로 가정분담금을 결정하지만 계산하는 수입은 대학에 진학하는 해보다 2년 전의 것을 기준하여 계산하므로 최소한 3년전부터 준비기간을 갖는 일이야 말로 재정보조의 극대화를 위한 최적화방안일 것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college.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433 재정보조신청에 따른 진실과 거짓말 2018.10.10 14
432 대학이 C.S.S. Profile을 요구하는 이유 2018.09.27 34
431 재정보조신청서 제출은 단지 시작이다 2018.09.26 20
430 지원할 대학선택은 재정보조 점검부터 2018.09.05 46
429 재정보조 비교부터 선행되야 할 대학선택 2018.09.05 40
428 개인세금공제 401(k)-IRA 불이익이 더 많아 2018.08.30 50
427 재정보조 신청에 따른 사전점검 사항 2018.08.23 65
426 수입이 적은 경우에도 실패할 수 있는 재정보조 2018.08.15 64
425 수입이 적다고 방심할 수 없는 재정보조의 진행 2018.08.15 38
424 재정보조 성공을 위한 5가지 원칙 2018.08.08 111
423 시행착오를 피하기 위한 재정보조준비 2018.08.06 40
422 신청보다 실천이 앞서야 하는 재정보조준비 2018.08.02 37
421 재정보조 내역서의 검토와 어필신청 2018.08.02 30
420 재정보조 신청 시 C.S.S. Profile을 요구하는 이유 2018.07.25 69
419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하는 열정이 재정보조를 가능하게 한다 2018.07.20 30
418 실패비용보다 준비못한 비용이 더 큰 재정보조 결과 2018.07.09 27
417 재정보조를 위한 사전 설계가 필요한 이유(1) 2018.07.05 45
» 재정보조의 신청과 결과가 다를 수도 2018.07.02 24
415 FAFSA를 알면 재정보조가 보인다 2018.06.27 100
414 재정보조에 취약한 401(k)와 같은 Qualified Plan 2018.06.25 4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2 Next
/ 22
학자금 칼럼 보기
Financial Aid
AGM 리차드명 대표의
연재칼럼으로써 대학학자금
무상보조를 최대한 많이 받을 수
있는 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해서
기술하였습니다.
대학진학 칼럼 보기
College Admission
AGM 진학 관련 연재 칼럼으로써
지원서/에세이/이력서 등 작성시
주의사항과 나에게 맞는 대학
찾기 등에 대해서 기술.

미국교육정보
Education Information
미국 초/중/고/대학의
입학과정 및 입시전략을
교육 전문가들의해설을
포함하여 정리하였습니다.

AGM 갤러리
AGM Gallery
AGM의 홍보 및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학자금 및
대학 진학상담 전문업체인
AGM의 발자취를
알 수 있습니다.
지사안내
대학학자금 재정보조 계산기
College Financial Aid Estimator
EFC(Expected Family
Contribution, 가정분담금을
직접 계산해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