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ial Aid Colum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부분 학부모들의 고정관념은 일반적으로 이미 대학에 재정보조신청을 마쳤으므로 별다른 문제없이 대학에서 재정보조진행을 잘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 이미 지원한 대학에서 합격하면 어련히 가정형편에 알맞게 재정보조지원을 알맞게 해줄 것이라는 안이한 생각이다. 하지만, 기대와 달리 전혀 다른 결과가 나올 경우에 재정부담과 아울러 대학의 등록마저 어려운 상황을 접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재정보조진행에 있어서 명확히 이해하고 넘어가야 할 부분은 대학은 분명히 비영리 기관이 아니라 영리기관이라는 점일 것이다. 연방정부와 주정부 보조금의 비율은 대학의 재정보조금에서 차지하는 정도가 사립대학일 경우에 매우 제한적이고 미미하다. 전체적인 재정보조 지원금에서 대학의 재정보조용 그랜트와 장학금 등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기금이 풍부한 사립대학은 재정보조진행에서 진행상 매우 유의해야 할 사안들이 많다. 문제가 없는 재정보조는 절대로 없다.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이는 재정보조 진행은 절대로 성공이 아닐 것이다. 문제를 풀 수 있는 재정보조의 진행이 바로 성공일 것이다


예를 들어 연간 총 76천달러가 소요되는 대학에서 65천달러를 지원받았다고 가정하면 과연 성공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만약 해당 가정과 동일한 가정형편의 가정에서 지원받는 평균 금액이 7만달러라고 하면 지원받은 65천달러의 재정보조 혜택이 과연 성공한 것일까 한번쯤 깊이 생각해 봐야 할 문제이다. Need Basis의 재정보조란 가정에서 감당할 수 있는 가정분담금(EFC)의 계산금액을 총비용에서 제외한 금액, 즉 재정보조 필요분(Financial Need) 다른 표현으로는 재정보조 대상금액에 대한 해당 연도의 대학의 재정보조 평균지원 퍼센트 편차 내에 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재정보조 지원금에 대한 형평성이란 차별이 없는 형평성(Equal Opportunity)을 의미한다. 그러나, 대학은 영리기관이다. 되도록이면 좋은 학생을 저렴한 재정보조 예산을 들여 많이 선발하려 한다. 그러므로, 요즈음의 추세는 대학이 재정보조 신청서가 모두 제출되면 제출한 정보를 자세히 검증하는 과정을 진행하는데 이때에 일단 합격시킨 학생들에 대해서 제출된 신청정보들을 보다 자세히 검증하기 마련이다


가능하면 가정분담금을 높이는 방식으로 예산절약을 꾀한다. 또한, 정원을 초과해 조기등록자가 많아질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이렇게 재정보조의 검증과정을 통해 각 가정마다 가정분담금을 증가시킬 수 있는 방안을 찾으려 한다. 절대적으로 이 과정에서 재정보조공식을 잘 이해하지 못하거나 해당 연도의 재정보조지원 퍼센트에 대한 데이터가 없다면 얼마나 잘못 나왔는지 혹은 어떠한 방식으로 재정보조금에 대한 어필을 고려해야 할지에 대한 아이디어가 전혀 없으므로 무조건 가정형평이 힘들다는 식으로 재정보조 어필을 진행할 경우에 거의 대부분이 거절당하기 쉽다. 따라서, 재정보조의 신청과 진행은 단순히 재정보조신청을 마쳤다고 신청서를 제출하는데 질문을 아는데 무엇이 문제이냐는 식으로 진행을 하게 되면 신청자체에 문제는 없어도 올바른 재정보조지원을 받을 수 있는 확률이 적다. 돌다리도 두드려 보고 건너라는 속담이 있다. 지난 16년간 경험상으로 볼 때에 대학에서 지원해 주는 평균 재정보조금보다 대부분 3천달러 이상을 잘못 지원받는 경우가 거의 80~90 퍼센트에 가까운 통계가 나온다


재정보조가 등록금고지서에 반영이 될 때에는 단지 숫자로 표기되므로 얼마나 큰 재정부담이 있는지 피부에 느끼기 힘들지만, 만약 3천달러는 20달러짜리 지폐로 바꿔 현금으로 보관하다가 이를 잃어버렸을 경우를 생각하면 얼마나 큰 금액들인지 느낌이 갈 것이다. 일반적으로 재정보조의 경험이 부족한 학부모들은 신청과 진행상 재정보조공식을 대부분 이해하지 못하기에 자연히 실수를 유발하고 불이익을 당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 요즈음 대학의 합격발표를 앞두고 이미 제출한 재정보조 신청내용에 대한 검토가 다시한번 요구되어지는 시점이다. 최적화되지 않은 재정보조 신청내용으로 보다 나은 재정보조지원을 받을 수 없듯이 앞으로 합격발표를 앞둔 대입 신입생의 경우에 다시한번 제출내용에 대한 진단을 통해 신청내용이 최적화되지 않았을 경우에 반드시 정정해 진행함으로써 합격한 후에 제공받을 재정보조 내역서에 대한 대비를 하기 바란다. 재학생도 진행과 대비전략에는 차이가 없다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college.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정보가 없는 것이 아니라 실력이 없는 것이다.” 2020.02.12 10
공지 “재정보조는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조건이다.” 2020.02.12 9
공지 “재정보조 성공과 실패의 3대 원칙” 2020.02.12 16
공지 “대학의 Net Price Calculator계산기 과연 믿어야 하나?” 2020.02.12 7
» “문제를 풀 수 있는 재정보조가 성공이다“ 2020.02.12 53
공지 “펠 그랜트가 주는 재정보조의 의미” 2020.02.12 8
508 “재정보조신청 아무리 빨라도 큰 효과가 없는 이유“ 2020.01.13 32
507 “재정보조 성공과 실패의 3대 원칙” 2020.01.13 26
506 “새해의 재정보조 극대화 방안을 위한 해법” 2020.01.02 33
505 “재정보조에 있어서 실수를 반복하는 이유“ 2020.01.02 24
504 “재정보조는 어디까지 진행해야 하는가?” 2019.12.27 20
503 “재정보조는 자녀 미래의 분기점이다” 2019.12.27 6
502 “재정보조 신청과정의 허와 실을 알고 진행해야“ 2019.12.16 25
501 “재정보조 신청에서 지출이 수입보다 많은 경우” 2019.12.12 24
500 “요행을 바랄 수 없는 재정보조 법칙“ 2019.12.04 34
499 “재정보조의 유효기간에 따른 5가지 유의사항“ 2019.12.03 23
498 “재정보조신청을 서둘러도 잘 받는 것과는 무관하다“ 2019.11.22 18
497 “가정분담금(EFC)의 증가로 인한 재정보조 변동사항” 2019.11.22 30
496 “심는 데로 거두는 재정보조의 법칙“ 2019.11.08 56
495 “한국정부가 재외동포 자녀들에게 학자금 지원을 해야 하는 이유“ 2019.10.24 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6 Next
/ 26
학자금 칼럼 보기
Financial Aid
AGM 리차드명 대표의
연재칼럼으로써 대학학자금
무상보조를 최대한 많이 받을 수
있는 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해서
기술하였습니다.
대학진학 칼럼 보기
College Admission
AGM 진학 관련 연재 칼럼으로써
지원서/에세이/이력서 등 작성시
주의사항과 나에게 맞는 대학
찾기 등에 대해서 기술.

미국교육정보
Education Information
미국 초/중/고/대학의
입학과정 및 입시전략을
교육 전문가들의해설을
포함하여 정리하였습니다.

AGM 갤러리
AGM Gallery
AGM의 홍보 및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학자금 및
대학 진학상담 전문업체인
AGM의 발자취를
알 수 있습니다.
지사안내
대학학자금 재정보조 계산기
College Financial Aid Estimator
EFC(Expected Family
Contribution, 가정분담금을
직접 계산해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