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ial Aid Colum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이 전세계에 유행하는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과 아울러 대선 출마를 위한 예비주자들의 선거공약이 매우 혼란스럽다. 바이러스 여파로 경기와 소비를 위축시키는 가운데 산업 전반에 걸쳐 생산성도 저하되는 심각한 변수가 작용하며 경기침체가 크게 우려되는 가운데 시중금리와 세금을 인하하지 않을 없는 극단조치가 예측할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앞으로 교육예산의 축소도 아울러 더욱 예상되는 가운데 민주당의 대선 주자들은 앞다퉈 선거공약에 활용하며 학생융자금 탕감과 대학등록금 면제 대통령 당선을 위해 재정신이 아니다.  이를 위해 전략적으로는 대통령 당선이 되면 세금을 높이고 상속세와 자산증여에 따른 세금도 엄청나게 부과할 목적으로 선거공약에 제시하며 표심 잡기에 여념이 없다. 아무리 생각해도 현실을 직시하지 못하는 공약같은 느낌이다.  실질적인 경기회복과 전략적 대안을 마련하지 않고 그야말로 누적된 엄청난 융자금 탕감을 하루 아침에 달성할 같지만 그리고 동시에 대학 등록금 면제 등의 혜택을 공약으로 난발한다는 것은 현실과 무책임한 발상이 아닌가 하는 의문 뿐이다


미국에는 매년 2 7천여개의 고등학교에서 대략 3백만명 이상의 졸업생이 배출된다. 졸업생들의 대다수가 대학에 진학하는데, 전국적으로 연방정부 주정부와 대학의 재정보조를 집행할 있는 대학들을 집계하면 대략 2 9백여개에 달한다. 그렇다면, 대학 재학생 수만 계산해도 엄청난데 대부분 재정보조금에는 무상보조금과 유상보조금이 함께 지원된다. 유상보조금은 연방정부의 학생융자금이 대부분이다. 연방정부의 학생융자금은 대표적으로 Stafford 융자인데 신입생때는 자동으로 연간 5 5백달러를 지원하며, 2학년은 65백달러, 3학년부터는 졸업할 때까지 매년 75백달러를 기본적으로 지원한다. 추가로 현재 학생융자를 가진 동안의 졸업생들의 융자금을 계산하면 지난 10년을 소급해 상상도 없는 엄청난 부채가 아닐 없게 된다. 10 소급을 하는 이유는 학생융자금은 대학을 졸업 6개월이 지난 시점부터 10년에 걸쳐서 상환하기 때문이다. 아울러, 대학의 무상교육비까지 무료로 공약한다면 기본 상식에서 가늠할 없는 예산의 상식 밖의 약속이다. 이를 가능하게 하려면 모든 비용을 미국민들이 세금을 통해 감당해야 하고 엄청난 국채발행을 해야 상황이다. 전국적인 경기침체 상황에서 과거 경험이 전무한 상황에서 위정자들이 얼마나 실효를 거둘지도 의문이다. 이러한 발상의 근본에는 노력하지 않고 거저 먹으려는 식으로 엄청난 문제를 간단히 생각하는데 있다. 당연히 엄청난 세금을 부과해야 하고 각종 서비스 비용을 최대로 높이는 접근방법이다


예로써, 후보의 공약을 보면 상속할 때에 상속세만 내면 되었던 것을 이제는 추가로 상속세 뿐만이 아니라 no Stepped-up Basis (Carryover Basis라고도 한다) 적용해 양도시에 Capital Gain Tax 징수한다는 방식이다. 다시 말하면, 어느 누가 부모님의 사업체나 건물을 Gift받았다고 하면 이제는 처음 구입이나 설립시점의 자산가치에서 시점의 가치를 계산해 차액에 대한 세금을 높게 징수하겠다는 의미이다. 만약, 이를 지불하지 못하면 정부가 차압해 헐값에 매각해 세금만 걷으면 된다는 식의 결과를 예측할 있다. 따라서, 앞으로 이에 대한 설계를 대비하지 않으면 거의 몰수를 당할 수도 있다는 계산이다. 결국, 사회주의 국가로 표명하지 않아도 중상층의 수입과 자산을 배분해 공약을 달성하는 식의 사회주의적 발상이다. 오바마 행정부때도 오바마 케어를 통해 엄청난 의료보험비 부담을 증가시켜 중산층의 3분의 2 3년내에 줄어들었다는 사실이 명백히 입증해 준다


경기를 부양한다는 정책 아래 무조건 미화를 찍어내 국채를 감당할 없을 만큼 발생해 나중에 이자도 갚기 힘든 상황으로 몰아가고 시중에 넘쳐나는 미화로 달러가치가 하락해 이를 지키기 위한 정상적인 방법이 아닌 유럽 세계 도처에서 전쟁 등의 위기고조를 통해 달러가치를 안정시킬 수밖에 없는 결과적으로 많은 인류가 목숨을 잃게 되는 상황도 상관하지 않았다. 언제나 노력의 대가는 노력한 만큼 준비한 만큼 얻을 있다는 진리를 깨닫고 사전에 몸소 실천해 나가는 정신이 절실히 필요한 때이다. 100퍼센트 노력을 해도 100센트의 성과를 얻을 있다는 보장을 없는데 보다 적은 노력으로 자녀들의 미래를 바란다는 허상이다. 아인슈타인도 사전준비와 노력없이 보다 나은 미래를 바란다는 것은 정신병의 시초라고 했다.  자녀가 고등학교에 재학한다면 이제 모든 내용을 점검해 실수가 없도록 최선의 경주를 다해야 때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college.com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공지 “연 소득 8만달러 미만-등록금 면제 마케팅 전략” 2020.03.05 14
521 “진학할 대학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재정보조 내역서” 2020.04.06 1
520 “COVID19가 재정보조에 미치는 영향” 2020.03.26 8
519 “신청은 쉽지만 더욱 복잡해진 재정보조의 진행” 2020.03.23 4
518 “재정보조는 생각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 2020.03.18 3
» “50% 노력으로 100% 확률을 바랄 수 없다.” 2020.03.13 3
516 “재정보조는 값비싼 노력의 대가이다.” 2020.03.05 50
515 “재정보조를 성공하기 위한 큰 그림의 중요성” 2020.03.05 5
514 “정보가 없는 것이 아니라 실력이 없는 것이다.” 2020.02.12 17
513 “재정보조는 선택사항이 아닌 필수조건이다.” 2020.02.12 17
512 “재정보조 성공과 실패의 3대 원칙” 2020.02.12 27
511 “대학의 Net Price Calculator계산기 과연 믿어야 하나?” 2020.02.12 28
510 “문제를 풀 수 있는 재정보조가 성공이다“ 2020.02.12 57
509 “펠 그랜트가 주는 재정보조의 의미” 2020.02.12 27
508 “재정보조신청 아무리 빨라도 큰 효과가 없는 이유“ 2020.01.13 45
507 “재정보조 성공과 실패의 3대 원칙” 2020.01.13 28
506 “새해의 재정보조 극대화 방안을 위한 해법” 2020.01.02 40
505 “재정보조에 있어서 실수를 반복하는 이유“ 2020.01.02 36
504 “재정보조는 어디까지 진행해야 하는가?” 2019.12.27 26
503 “재정보조는 자녀 미래의 분기점이다” 2019.12.27 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27 Next
/ 27
학자금 칼럼 보기
Financial Aid
AGM 리차드명 대표의
연재칼럼으로써 대학학자금
무상보조를 최대한 많이 받을 수
있는 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해서
기술하였습니다.
대학진학 칼럼 보기
College Admission
AGM 진학 관련 연재 칼럼으로써
지원서/에세이/이력서 등 작성시
주의사항과 나에게 맞는 대학
찾기 등에 대해서 기술.

미국교육정보
Education Information
미국 초/중/고/대학의
입학과정 및 입시전략을
교육 전문가들의해설을
포함하여 정리하였습니다.

AGM 갤러리
AGM Gallery
AGM의 홍보 및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학자금 및
대학 진학상담 전문업체인
AGM의 발자취를
알 수 있습니다.
지사안내
대학학자금 재정보조 계산기
College Financial Aid Estimator
EFC(Expected Family
Contribution, 가정분담금을
직접 계산해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