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보조의 근본적인 판단기준

by anonymous posted Dec 20,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어느 가정이든지 자녀가 대학에서 재정보조지원을 잘 받기를 원한다. 그러나, 동일한 가정형편에서도 사전에 재정보조를 위한 준비를 어떻게 할 수 있을지에 따라서 그랜트나 장학금 등과 같은 무상보조금에 큰 차이를 보일 수 있기에 사전준비가 필수적이라 하겠다. 쉬운 문제는 아니다. 재정보조의 사전설계와 준비는 그 전문성이나 경험면에서 풍부해야 하고 대학별 재정보조의 특성을 잘 알고 있어야 한다. 재정보조를 간단히 신청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는 일반적인 상식으로 생각하지만 가정에서 쉽게 풀어나가기 매우 힘든 사안들이 발생을 한다. 대학별로 가정분담금(EFC) 계산에 적용하는 수입과 자산의 포함범위가 다를 수 있고 가정분담금 계산에 적용되는 학생과 부모의 수입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큰 차이를 보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대학의 자체적인 장학기금이 얼마나 풍부할 지에 따라서 대학마다 지원하는 재정보조필요분(Financial Need)에 대한 지원금의 평균이 다른데 이러한 자세한 데이터가 일반가정에서 쉽게 알고 대처할 수 없는 사안이기 때문이다. 제공받는 재정보조금의 수위도 해당 연도마다 차이가 나는데 과연 얼마나 더 잘 받았거나 적게 지원받은 정도도 올바르게 구분하기 힘들다는 관점에서 이를 위한 신속한 대처가 힘들다는 계산이다. 특히, 재학생인 경우에는 신입생들의 재정보조 진행을 마친 뒤에 대학에서 검토가 이뤄지므로 문제가 발생시에 더욱 대처할 수 있는 시간이 부족하기 마련이다. 

올바른 대처를 해 나가기 위해서는 우선적으로 재정보조 계산에 적용되는 수입과 자산들에 대한 실질적인 설계가 필요하다. 즉, 가정분담금을 낮출 수 있도록 합법적인 방법을 통한 사전설계가 필요하고, 재정보조 신청에서 대학마다 차이를 보이는 신청마감일을 준수해야 하며 진행과정에서 대학들이 요구하는 사항과 세세한 검증부분에 대한 지연과 실수가 없도록 진행해 나가야 한다. 그리고, 제공받은 재정보조금의 실질적인 평가가 기본이지만 대학마다 해당 연도의 재정보조 지원관련 데이터를 알아야 가정에서 제공받은 보조금이 얼마나 형편성에 맞게 잘 제공받은 것인지 여부도 판단이 가능하다. 만약, 형평성에 문제가 있다면 곧 바로 대학과 적절한 어필과정을 통해 재정보조 혜택을 극대화할 수 있어야 한다. 

재정보조금의 최종 마무리 작업도 매우 중요한데 대학에서 제공한 재정보조금 모두가 등록금에 철저히 반영될 수 있는 진행하는 일도 중요한 몫이 아닐 수 없다. 이 부분의 마무리는 대개 재정보조 내역서에서 학생융자금과 부모융자금 부분이 해당될 수 있는데 일일이 마무리 해 나가는 과정이 필요하다. 되는 사람에게는 되는 이유가 있고 안되는 사람에게는 안되는 이유가 있다. 무슨 일이든 시행착오는 반복할수록 만회할 기회와 시간은 없어진다는 사실에 유념하기 바란다. 자녀가 미국에서 대학을 진학 시 연간 소요되는 총 학비는 가정의 가장 커다란 재정부담이 된다. 이러한 재정부담은 일년으로 마치는 일이 아니므로 시작부터 사전에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잘 대비해 나가기 바란다. 

재정보조의 근본적인 판단기준은 가정형편에 따라 대학이 알아서 잘 알아서 진행해 주는 문제가 아니다. 재정보조를 신청하는 가정이 얼마나 철저히 잘 대비함으로써 최적화된 정보를 가지고 최선을 다해 놓은 상황에서 그 판단기준을 세워야 할 일이다. 아무리 낮은 하늘도 세상에서 가장 높은 땅보다 높은 것처럼 우리의 근본적인 판단기준을 높여서 준비하면 어떠한 문제도 감당해 해결해 나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이제는 문제에 지배당하는 인생이 아니라 문제를 지배해 나가는 인생이 되기 위한 초석을 마련할 때이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colleg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