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ial Aid Column
조회 수 188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뉴욕대학에 재학하는 김군은 대학에서 요구하는 별도의 C.S.S. Profile을 마감일이 지난 후에 알아내어 부랴부랴 제출했으나 기재시에 부모님의 사업체에 대한 내용을 잘 이해할 수 없어 부모님에게 대강 답변을 듣고 제출했으나 대학으로부터 재정보조금을 거의 받지 못했다며 금년에 너무 어려운 가정의 형편으로 한 학기를 휴학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한다. 이와 같이 해가 갈수록 C.S.S. Profile을 요구해 나가는 대학들의 수가 늘어가지만 많은 학부모들은 C.S.S. Profile이 무엇인지조차 잘 모르고 진행하는 경우가 많아 세심한 주의를 요하고 있다. 주로 C.S.S. Profile을 요구하고 있는 대학들은 재정보조를 잘 지원해 주는 대학들인 사립대학이 대부분이다. 그러나 요즈음에는 주립대학들도 많이 늘어나고 있다. 2013-2014학년도에 대학을 진학하며 재정보조신청을 하게 되는 신입생과 재학생들에게 현재는 274개의 대학에서만 연방정부의 학자금 재정보조신청서인 FAFSA에 추가로 칼리지보드를 통해서 C.S.S. Profile(College Scholarship Service Profile)을 요구하고 있다. 그리고 대학마다 접수마감일도 각각 다르다. 가장 빠른 제출마감일은 일반전형에 있어서 에모리 대학같이1월15일까지 요구하는 대학들도 상당수가 있으므로 서류마감일을 놓치면 자칫 낭패를 볼 수도 있다. 그 이유는 C.S.S. Profile은 한번 제출하게 되면 다시 정정이 되지 않을뿐만이 아니라 대학에서 지급하는 자체 재정보조지원금을 주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질문하는 내용도 매우 복잡해 재정보조에 적용이 되는 수입과 자산이 어떠한 것들이며 얼마나 재정보조에 영향을 줄 수 있는지를 잘 모르고 진행할 경우에 조그마한 실수로 인해 적게는 수천불에서 수만불의 재정보조지원금도 차이를 보일 수 있어 대학진학에 커다란 장애물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C.S.S. Profile의 신청은 www.collegeboard.org에 접속해 신청하면 된다. 만약 학생이 본 웹사이트의 접속 아이디나 패스워드가 없다면 반드시 등록을 한 후에 신청할 수 있다. 그런데 학생들이 겪는 가장 쉬운 실수로는 C.S.S. Profile 신청서에 온라인으로 기재를 시작할때에 Registration data를 우선적으로 점검해 현재 본인과 가족의 정보가 올바른지 먼저 확인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그 이유로는 자녀들이 SAT시험을 치르기 위해 몇년 전에 기재한 기본등록 데이타를 전혀 업데이트하지 않을 경우에 나중에 제출정보에 대한 요구사항이 있을시 제대로 내용이 전달될 수 없을 뿐아니라 C.S.S. Profile을 제출하는 대학들의 리스트도 조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반드시 점검하는 일이 우선적으로 중요한 일이다. 본 서식은 특히 가정의 수입과 자산상태에 대해 매우 자세한 질문을 물어본다. 특히, 부모가 사업체를 가지고 있어도 회사로 등록이 되어있는 경우와 자영업으로 등록된 경우에 따라서도 질문내용에 많은 편차를 보일 수 있을 뿐아니라 만약 비지니스 세금보고서에 자산으로 기재된 부분이 있어도 실질적으로는 유용자산이 아닌 경우도 많아 내용의 기재를 어떻게 하느냐 하는 관점에서 재정보조의 혜택에 큰 차이를 보이기 쉽기 때문이다. 한가지 예로써, 서비스업관련 사업체를 부모님이 10만불을 주고 구입해 운영한다고 하면 세금보고에서는 자산의 가치가 10만불로 기재되지만 만약 사업체의 매출이 떨어져 사무실 랜트비도 간신히 낼 지경이라면 과연 그 사업체의 가치가 10만불이 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이러한 자산에 대한 철저한 판단기준이 서있지 않는 상황에서는 조그마한 실수로 인해 가정분담금이 거의 6천불도 넘게 차이를 보일 수 있으므로 반드시 판단기준에 전문성이 없다면 고려해 나가야 할 문제점이 아닐 수 없겠다. 요즈음에는 특히 대학에서 매우 친절하게(?) 재정보조신청을 도와주겠다고 연락까지 오는 곳들도 종종있는데 매우 주의하지 않으면 안된다. 그 이유는 친절하게 도움은 받을 수는 있으나 도움을 주는 곳에서 재정보조금도 평가하게 되므로 과연 재정보조를 잘 주려는 관점에서 도움을 주는 것인지 아니면 그 반대의 입장에서 도움을 주려하는지 잘 판단해 보시를 바란다. 대학은 비지니스임을 잊지 말아야 하겠다. 또한 C.S.S. Profile을 요구하는 대학들 중에서 71곳이 IDOC(Institutional Documentation System)을 요구하고 있는데 IDOC를 요구하는 곳에는 해당대학으로 재정보조신청에 필요한 모든 부가서류를 보내면 안된다. 반드시 IDOC로 보내야 하며 필요한 서류들도 그 커버양식에 본인들이 찾아내어 표시하고 직접 보내야 하므로 더욱 신경을 끌 수밖에 없다.대학에서 요구하는 서류들은 반드시 해당대학의 웹사이트에서 찾아 IDOC에 일일이 기재후에 제출서류와 함께 직접 발송해야 한다. 이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논의해 나가도록 하겠다.

문의) 301-219-3719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144 높아만 가는 학비증가율 반드시 대비해야 2013.11.05 638
143 입학사정과 재정보조의 상관관계 2013.11.05 893
142 학자금 무상보조(Grant & Scholarship)이 많은 사립대학 2013.10.15 808
141 대입원서 작성 전에 반드시 검토해야 할 재정보조사항 2013.10.07 647
140 반드시 점검해야 할 총학비 내역 2013.09.23 634
139 C.S.S. Profile내용 점검은 필수사항 2013.09.16 1474
138 올바른 사고방식의 전환은 진학의 성공열쇠 2013.09.03 854
137 재정보조진행의 흐름 잘 파악할수록 유리 2013.08.26 642
136 학자금재정보조는 사전준비가 필수 2013.08.20 689
135 학자금마련 대처방안-Tuition Rewards Program by SAGE 2013.08.05 1016
134 디지탈시대의 현명한 학자금준비전략 2013.07.29 579
133 바꾸어야 할 잘못된 학자금재정보조상식 2013.07.26 581
132 재정보조준비가 빠를수록 진학도 유리 2013.07.15 606
131 사전에 알아두어야 할 재정보조 변동상황 2013.07.08 584
130 방학기간은 학자금준비도 함께 2013.06.25 609
129 비영주권자들의 학자금 재정보조 전략 2013.06.17 959
128 진학과 학자금을 동시에 해결하는 대학선정방법 2013.06.17 447
127 넘치는 인터넷 정보 오히려 낭패가 될 수도 2013.06.04 660
126 학비부담을 줄이기 위한 7가지 방법 2013.05.28 926
125 여름방학 전에 고려해야 할 준비사항 2013.05.21 534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Next
/ 24
학자금 칼럼 보기
Financial Aid
AGM 리차드명 대표의
연재칼럼으로써 대학학자금
무상보조를 최대한 많이 받을 수
있는 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해서
기술하였습니다.
대학진학 칼럼 보기
College Admission
AGM 진학 관련 연재 칼럼으로써
지원서/에세이/이력서 등 작성시
주의사항과 나에게 맞는 대학
찾기 등에 대해서 기술.

미국교육정보
Education Information
미국 초/중/고/대학의
입학과정 및 입시전략을
교육 전문가들의해설을
포함하여 정리하였습니다.

AGM 갤러리
AGM Gallery
AGM의 홍보 및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학자금 및
대학 진학상담 전문업체인
AGM의 발자취를
알 수 있습니다.
지사안내
대학학자금 재정보조 계산기
College Financial Aid Estimator
EFC(Expected Family
Contribution, 가정분담금을
직접 계산해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