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ial Aid
학자금 재정보조란?
미국은 최소한 똑똑한 학생으로 하여금 가난 때문에 학업을 포기하도록 내버려 두지는 않는다. 학생들은 연방정부•주정부•대학당국이 운용하는 재정보조 시스템을 통해 영주권자 이상이면 누구나 학자금 보조 혜택을 볼 수 있도록 되어 있다. 특히 미국 상위권 사립대학들은 가정분담금을 제외한 재정보조 대상금액에 대해 거의 90%~100%까지 재정보조 혜택을 제공하고 있으며 재정보조금 구성비중 거의 70%~80% 정도가 무상보조금 형태인 Grant와 Scholarship으로 지급하고 있다. 주립대학들도 사립대보다 무상보조금 비율이 상대적으로 적은 50% 안팎에 머무르고 있기는 하지만 잘만 대처하면 뜻밖에 큰 혜택을 볼 수도 있다. 학비보조(재정보조)를 받기 위해서는 우선 학비 수혜 자격과 액수를 결정하는데 가장 기본이 되는 서류인 펩사(FAFSA: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를 작성해야 한다. 이는 영주권자 이상 대상으로, 매년 1월1일부터 신청에 들어간다.학비보조가 필요한 학생들은 해마다 이를 신청해야 한다. 그러면 펩사 내용에 대한 Student Aid Report(SAR)가 작성되고, 이 SAR에 나와 있는 내용을 학생이 재학하고 있는 대학이나 이제 막 합격한 대학들이 연방정부로부터 받아 펠그랜트 등을 지급하는데 활용하게 된다. 그리고 사립대학들에 원서를 제출할 경우 대개 칼리지보드를 통해 C.S.S. Profile을 우선적으로 제출해줘야 한다. C.S.S. Profile이란 College Scholarship Service Profile의 약자로서, College Board를 통해 가정의 수입과 자산 내역을 대학에 알려주는 서류다. C.S.S. Profile은 한번 제출해 주게되면 그 내용을 정정하기가 쉽지않기 때문에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더욱이 비지니스를 하고 있는 가정에서는 Business/Farm Supplement Form까지 요청하고 있다. 이는 비지니스의 수입과 손실 및 자산과 채무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묻는 것으로, 주립대학에서는 진학 당시에 주로 FAFSA(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를 기준으로 대학 학자금에 대한 재정보조금의 수위를 산정하는 것과 달리 사립대학들의 대다수가 C.S.S. Profile을 토대로 좀 더 자세한 수입 및 자산의 기준을 비지니스까지 적용 시켜 재정보조의 기준으로 삼겠다는 뜻이다.
학자금 칼럼 보기
Financial Aid
AGM 리차드명 대표의
연재칼럼으로써 대학학자금
무상보조를 최대한 많이 받을 수
있는 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해서
기술하였습니다.
대학진학 칼럼 보기
College Admission
AGM 진학 관련 연재 칼럼으로써
지원서/에세이/이력서 등 작성시
주의사항과 나에게 맞는 대학
찾기 등에 대해서 기술.

미국교육정보
Education Information
미국 초/중/고/대학의
입학과정 및 입시전략을
교육 전문가들의해설을
포함하여 정리하였습니다.

AGM 갤러리
AGM Gallery
AGM의 홍보 및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학자금 및
대학 진학상담 전문업체인
AGM의 발자취를
알 수 있습니다.
지사안내
대학학자금 재정보조 계산기
College Financial Aid Estimator
EFC(Expected Family
Contribution, 가정분담금을
직접 계산해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