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ncial Aid Column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대학에 진학할 때에 학생의 신분이 영주권자 이상이라면 성적이 4.0기준에 2.0이상이라면 누구든지 가정형편에 따라 형편성있게 재정보조 지원을 받아 충분히 학업을 지속할 있다. 재정보조 지원을 받기 위한 자녀의 신분조건은 영주권자 이상이어야 하지만, 특별히 주정부에 따라 DACA신분이나 혹은 서류미비자 신분일지라도 캘리포니아 주와 같이 이러한 자녀들에게 연간 2 5천달러에서 3 2천달러 정도의 주정부보조금을 Dream Act법에 의거해 충분히 재정보조를 해주는 경우도 있다. 물론, 몇가지 기준이 적용되지만 자녀들에게 많은 혜택이 된다. 대부분의 다른 주는 이러한 신분의 자녀들에게 제한적인 재정보조 지원만 주고 있고 주립대학들의 대부분이 비거주자 학비를 적용하고 있어 많은 어려움을 당하고 있는 것을 있다. 영주권자 이상의 신분이 아닌 각종 비자신분의 학생들은 모두 International Student 같이 분류가 되어 사전에 대학진학을 위한 만반의 준비가 없으면 불이익을 피할 수가 없다.

 

그래도, 희망은 언제나 있는 법이다. 미국에는 현재 연방정부와 주정부 보조 대학들의 Need Based 재정보조가 가능한 대학이2,900여개나 되는데 이러한 대학들 중의 사립대학중에 현재는 172 정도의 대학이 자녀신분이 비영주권자나 기타 국재학생 신분일지라도 가정형편에 알맞는 재정보조를 지원하고 있다. 물론, 신분제한으로 인해 연방정부 보조금이나 각종 융자지원을 받을 없지만 가정형편을 반영해 재정보조 공식을 통해 계산한 뒤에 무상보조금 부분을 지원해 주고 있고 또한 절대로 적은 금액이 아니다. 따라서, 이러한 혜택을 통해 대부분이 충분히 대학의 총비용을 감당할 있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을 있다. 따라서, 상기 172 대학들을 선별해 재정보조에 따른 신분제한에 대한 어려움도 극복할 있으며 이러한 재정보조 진행방식을 역으로 활용해 대학 합격율을 동시에 높일 수가 있는 것이다. 작년부터 이어진 Pandemic 상황의 재정적인 어려움이 있다고 해도 상기와 같이 국제학생이나 각종 비자상황의 체류신분이라면 절대로 희망을 잃지 말고 최선의 방안을 찾을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기 바란다.

 

이러한 신분의 자녀들은 이러한 재정보조를 신청시에 영주권자 이상의 자녀들이 신청하게 되는 FAFSA(i.e., Free Application for Federal Student Aid) 신청할 수가 없다. 따라서 연방정부의 보조금은 유형이 무상보조금이나 유상보조금이든 전혀 해당사항이 없으므로 지원하는 대학에서는 별도로 C.S.S. Profile 요구하거나 혹은 International Student C.S.S. Profile 별도로 요구하게 된다. 물론, 이러한 대학들은 대부분이 자체적인 Financial Aid Application 갖추고 있는 경우가 많아 이를 동시에 요구하기도 한다. 여기서 한가지 유념해야 사항은 지원하는 대학마다 국제학생 신분의 자녀들에게 입학사정에 있어서 일반 영주권자 이상의 자녀들에게 적용하는 Need-Blind정책과는 달리 대학에 따라서 Need-Blind Need-Aware 두가지 방식을 선택해 대학의 입학사정에 반영할 수도 있다.  Need-Blind정책이란 재정보조의 신청유무나 재정이 많이 필요한 상황이 입학사정에서 전혀 영향을 미칠 없다는 정책이고, 반대로 Need-Aware정책이라면 같은 값이면 재정보조가 필요한 지원자를 선호할 있다는 말이다. 그러나 Need-Blind정책이든 Need-Aware정책이든 입학사정에서 자신들이 선호하는 지원자일 경우에는 여러 조건없이 합격만 하면 가정형편에 맞게 재정보조를 지원하겠다는 대학들이 대부분이어서 지원자가 합격만 하면 가정형편에 알맞게 무상보조금을 지원해 주겠다는 의미로 보면 이해가 빠를 것이다. 따라서, 여름방학 기간은 사전에 재정보조를 지원하는 대학들을 선별해 전략적인 재정보조 준비를 해야 하는 일이 필연적인 요구사항이 아닐 없다. 이는 자녀들의 미래를 좌우하는 일이다. 어떠한 신분이라도 재정보조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단지 마감일에 맞춰서 재정보조 신청서만 제출하면 된다는 사고방식부터 바꿔야 것이다. 신청내용이 더욱 중요한 것이고 대학의 성향과 방식등 종합적으로 처리해 나가야 사안들이 많으므로 이러한 신분의 자녀들은 영주권자 이상 신분의 자녀들보다 최소한 1년정도는 앞서서 설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문의) 301-219-3719, remyung@agminstitute.org  진학정보www.agminstitute.or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620 현재 영주권이 진행중인 학생은? 2010.12.17 1235
619 합격의 기쁨은 잠시, 학비 걱정이 태산 2011.04.25 1260
618 합격의 기쁨도 잠시 학비는 어떡하나(3) 2015.04.01 279
617 합격의 기쁨도 잠시 일뿐 학비는 어떻게 하나(1) 2015.03.19 383
616 합격에 웃고 학비로 울고 – 대처방안(2) 2015.03.25 343
615 한미 양국 은행정보교환과 재정보조준비(2) 2014.07.07 872
614 한미 양국 은행정보교환과 재정보조준비(1) 2014.07.01 4991
613 한가지 문제가 열 가지 문제를 야기할 수도 2017.02.08 153
612 학자금진행에서 A+ 부모가 되려면 2014.06.03 634
611 학자금재정보조시 오히려 불리한 이혼/별거가정 2013.03.18 1602
610 학자금재정보조는 사전준비가 필수 2013.08.20 738
609 학자금은 대학선택의 열쇠  2010.12.17 900
608 학자금보조가 실질적인 혜택이 되려면 2015.05.28 303
607 학자금마련의 성공전략은 그 시작이 중요(2) 2014.06.24 735
606 학자금마련 대처방안-Tuition Rewards Program by SAGE 2013.08.05 1074
605 학자금 탕감조치는 최선이 아닐수도 2015.05.13 812
604 학자금 준비는 체계적으로 준비해야 2011.08.03 1291
603 학자금 준비는 언제부터? 2010.12.17 964
602 학자금 준비는 언제부터? 2017.09.08 117
601 학자금 준비는 언제 시작하는 것이 좋은가 2017.09.18 13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1 Next
/ 31
학자금 칼럼 보기
Financial Aid
AGM 리차드명 대표의
연재칼럼으로써 대학학자금
무상보조를 최대한 많이 받을 수
있는 방법과 주의사항에 대해서
기술하였습니다.
대학진학 칼럼 보기
College Admission
AGM 진학 관련 연재 칼럼으로써
지원서/에세이/이력서 등 작성시
주의사항과 나에게 맞는 대학
찾기 등에 대해서 기술.

미국교육정보
Education Information
미국 초/중/고/대학의
입학과정 및 입시전략을
교육 전문가들의해설을
포함하여 정리하였습니다.

AGM 갤러리
AGM Gallery
AGM의 홍보 및 이미지를
볼 수 있습니다. 학자금 및
대학 진학상담 전문업체인
AGM의 발자취를
알 수 있습니다.
지사안내
대학학자금 재정보조 계산기
College Financial Aid Estimator
EFC(Expected Family
Contribution, 가정분담금을
직접 계산해 보실 수
있습니다.